• 27 27℃ 서울
  • 25 25℃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한강서 무료 공연하다 발목 부상 당한 강승윤...위너 '음방' 쉬어간다

최근 신곡 '아이 러브 유'로 컴백한 아이돌 그룹 위너의 멤버 강승윤이 공연 도중 발목 부상을 당했다.

인사이트YG엔터테인먼트


[뉴스1] 안태현 기자 = 그룹 위너의 강승윤이 발목 인대 부상을 당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11일 위너의 위버스를 통해 "위너 멤버 강승윤은 지난 10일 게릴라 이벤트 '홀리데이 인 더 시티'(HOLIDAY IN THE CITY) 공연 도중 발목에 불편함을 느껴 행사 종료 직후 인근 병원을 방문해 정밀 검사를 진행했다"라며 "검사 결과 11일 발목 인대 부상이 확인됐고, 일상 생활에는 무리가 없으나 당분간 안정이 필요하다는 주치의 진단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에 따라 위너는 퍼포먼스가 필요한 이번 주 음악방송은 쉬어가고자 한다"라며 "다만 팬들과 약속을 지키고 싶다는 아티스트 본인의 의지가 강해, 움직임을 최소화한 일부 일정에 대해서는 진행하는 것으로 결정하였다"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추후 음악방송은 아티스트의 회복 상태에 따라 출연을 논의할 예정이오니 이 점 너른 마음으로 이해해주시면 고맙겠다"라며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강승윤의 빠른 회복에 힘쓰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위너는 지난 5일 미니 4집 '홀리데이'를 발매하고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