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알바생이 잘못 만든 음료 "괜찮다"며 받은 뒤 곧바로 바닥에 집어던져 버린 남성 (영상)

자신이 주문한 음료가 잘못 제조됐다는 사실을 알게된 남성의 갑작스러운 행동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

인사이트Facebook '南投人聊天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자신이 주문한 음료가 잘못 제조됐다는 사실을 알게된 남성의 갑작스러운 행동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


28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는 난터우의 한 카페에서 벌어진 일을 보도했다.


사건은 지난 26일 한 남성이 아이와 함께 카페에 방문하면서 벌여졌다.


이날 남성은 자신이 마실 음료를 고르며 당도과 얼음의 양 등을 다르게 해줄 것을 요청했다.


인사이트Facebook '南投人聊天室'


그러나 아르바이트생의 실수로 음료가 잘못 제조되고 말았다.


남성은 "괜찮아요. 그냥 주세요. 한 잔 다시 주문할게요"라며 친절한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이에 점장은 "알바생의 실수인데 그냥 넘어가 주셔서 감사해요"라며 대신 사과했다.


그런데 친절한 줄 알았던 이 남성은 지폐를 건네고 받은 음료를 돌연 바닥에 던져버렸다.


인사이트Facebook '南投人聊天室'


남성의 돌발 행동에 알바생과 점장 모두 두려움에 떨어야 했다.


이후 점장은 당시 상황이 담긴 폐쇄회로(CC)TV를 페이스북 등에 공유하며 "우리는 너무 무서웠고, 치우는데도 너무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그냥 다시 만들어달라고 하면 되는데 왜 저러냐", "옆에 아이까지 데리고 와 너무 매너없다" 등의 댓글을 달며 비판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자기가 돈 내고 산 음료수인데 어떻게 하든 자기 마음 아니냐", "알바생의 실수가 사건의 시작이다" 등의 의견을 제시하며 남성의 입장이 이해간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YouTube 'ETtoday L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