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7 27℃ 인천
  • 29 29℃ 춘천
  • 24 24℃ 강릉
  • 30 30℃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7 27℃ 전주
  • 29 29℃ 광주
  • 28 28℃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체스판 위 강대국의 졸"...중국, 한국 윤석열 대통령 나토 회의 참석에 '맹비난'

중국이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맹비난을 퍼부었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중국이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맹비난을 퍼부었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한국의 나토 회의 참석을 두고 "체스판 위 강대국의 졸에 불과하다"고 폄하했다.


매체는 "(미국의 동맹) 일본이 한국·호주·뉴질랜드를 나토에 끌어들이고 있다"며 나토 회의에 참석하는 일본과 한국을 강하게 비판했다.


실제로 앞서 중국은 오는 29일과 30일에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다는 소식에 연일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바 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시스


글로벌타임스는 해당 사안을 두고 "미국이 나토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확장을 촉진하는 것은 한반도 긴장을 조성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윤석열 정부가 미국에 의존해 점차 외교적인 독립성을 상실할 경우 중국과의 관계는 더 복잡해질 것"이라며 "한국이 미국과 나토의 간섭에 협력한다면 중국은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매체는 "일부 국가들은 스스로를 세계 지정학적 관계를 조종할 수 있는 '체스 플레이어'로 여기지만 사실은 체스판 위에 있는 '강대국의 졸'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중국 당국과 관영 매체가 한국을 직접 거론하며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강하게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 23일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정례브리핑에서 "아·태 지역 국가와 국민은 군사 집단을 끌어들여 분열과 대항을 선동하는 어떤 언행에도 결연히 반대한다"며 강하게 항의한 바 있다.


인사이트시진핑 국가주석 / Gettyimage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