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회색 옷 입고 대구 사저 인근 센터서 사전투표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공정식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둘째날인 28일 투표소를 찾았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44분 대구 달성군 유가읍 쌍계리 사저에서 1.5㎞ 떨어진 유가읍 행정복지센터 2층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했다.


투표에 앞서 오전 8시쯤 박 전 대통령의 경호를 담당하는 대통령경호처 관계자 4명이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동선을 파악한 뒤 투표소를 살펴봤다.


40분쯤 후 올림머리에 회색셔츠, 흰바지, 흰운동화 등 가벼운 차림을 한 박 전 대통령이 투표소에 도착해 투표사무원과 가볍게 인사를 나눈 후 안내를 받아 투표소로 들어갔다.


박 전 대통령의 사전투표에는 최측근인 유영하 변호사가 동행했으며 8시47분쯤 투표를 마치고 귀가했다.


투표사무원이 귀가하는 박 전 대통령에게 "안녕히 가세요"라고 말하자, 웃으며 "안녕히 계세요"라고 답했다.


투표소에서 박 전 대통령을 지켜본 한 유권자는 "하루빨리 건강을 되찾아 주민들과 자연스럽게 인사하고 만나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영하 변호사는 뉴스1과의 전화통화에서 "박 대통령께서 특별한 말씀 없이 조용히 투표하고 오셨다. 많은 분들께서 염려하고 궁금해 하시는데 아직 건강을 회복 중"이라고 짧게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