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진 것 화나서"...전여친 찾아가 얼굴에 '염산 테러' 한 남성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정진욱 기자 = 헤어진 연인에게 염산을 뿌린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부천원미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A씨(60대)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 53분쯤 부천시 심곡동의 한 카페에서 60대 여성 사장 B씨에게 염산을 뿌린 혐의를 받는다.


염산을 맞은 B씨는 얼굴, 목, 손 등에 1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B씨는 "카페 테이블을 닦고 뒤를 돌아봤는데 A씨가 얼굴에 액체를 뿌렸다"고 진술했다.


A씨는 "B씨가 헤어진 것에 화가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A씨가 염산은 담은 양동이를 발견했다.


A씨와 B씨는 지난해부터 교제를 했으며 올해 초 헤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