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1닭' 치킨연금 받은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황대헌 "금메달보다 더 좋아" (영상)

인사이트MBC '호적메이트'


[뉴스1] 이지현 기자 = 황대헌이 '치킨 연금'을 받았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호적메이트'에서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쇼트트랙 선수 황대헌이 남동생과 함께 등장했다.


특히 황대헌은 치킨 연금 행사장을 찾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님께서 어떻게 하면 힘이 나겠냐 하시더라. 제가 진짜 치킨을 좋아해서 '치킨 주시면 힘날 것 같다' 했다. 그랬더니 금메달 따면 치킨 연금을 주겠다고 하셨다"라고 전했다.


황대헌은 "금메달이 좋냐, 치킨 연금이 더 좋냐"라는 동생의 질문에 "길게 봤을 때는 치킨 연금이다. 아무것도 안 해도 치킨은 먹을 수 있잖아"라고 솔직하게 대답했다.


황대헌은 "진짜로 되는지 오늘 한번 해보자"라며 동생과 첫 번째 치킨 연금을 개시하겠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황대헌이 받은 치킨 연금은 6억 원 상당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대헌은 행사장에서 윤홍근 회장을 만났고 '1일 1닭'을 안 쓰는 날에는 적립도 된다는 말을 들어 또 한번 주위의 부러움을 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호적메이트'


네이버 TV '호적메이트'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