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내내 날아다닌 손흥민 '리그 21호골' 작렬…"3경기 연속 득점포"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뉴스1] 김도용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3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북런던 더비의 완승을 이끌었다. 더불어 토트넘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이 주어지는 4위 경쟁을 계속 이어가게 됐다.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연속골을 앞세워 아스널을 3-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20승5무11패(승점 65)가 되면서 5연승이 무산된 4위 아스널(21승3무12패‧승점 66)과의 격차를 1점으로 좁혔다. 토트넘은 앞으로 번리와 노리치와의 일정이 남았고 아스널은 뉴캐슬, 에버턴과 경기를 치러야 한다.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에 페널티킥과 상대 퇴장을 유도했다. 후반에는 득점포까지 가동, 승리를 견인했다.


경기 초반 아스널이 강한 압박과 함께 공 점유율을 높게 가져가며 경기를 주도했다. 토트넘은 수비 후 빠른 역습으로 득점을 노렸다.


0-0으로 팽팽하던 경기는 전반 22분 토트넘의 골로 균형이 무너졌다. 토트넘의 역습 상황에서 데얀 클루셉스키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크로스를 했다. 크로스를 향해 쇄도하던 손흥민이 세드릭 소아레스에게 파울을 당해 페널티킥을 얻었다. 선제 득점 기회에서 해리 케인이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슈팅, 선제골을 터뜨렸다.


리드를 잡은 토트넘은 전반 33분 수적 우위까지 점했다. 경기 초반부터 손흥민을 거칠게 수비했던 아스널의 중앙 수비수 롭 홀딩이 전반 26분에 이어 다시 한 번 경고를 받아 퇴장을 당했다.


수적 우위를 점한 토트넘은 전반 37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손흥민이 넘긴 크로스를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방향을 바꿨다. 이를 케인이 몸을 던지며 헤딩 슈팅을 시도해 아스널의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를 높인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함께 추가 득점,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후반 2분 케인이 아스널 골문 앞에서 상대와 경합하는 과정에서 공이 뒤로 흘렀다. 이를 손흥민이 달려들며 정확한 슈팅을 시도, 쐐기 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손흥민은 최근 3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리그 21호골을 기록했다. EPL 득점 부문 1위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2골)와는 1골 차에 불과하다.


또한 손흥민은 올 시즌 모든 대회를 통틀어 22골을 넣으면서 지난 시즌 기록한 단일 시즌 최다골(22골)과 동률을 이뤘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EPL에서 17골, 리그컵에서 1골,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서 4골을 넣은 바 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후반 27분 손흥민과 클루셉스키를 빼고 루카스 모우라, 스티븐 베르바인을 투입하며 주축들의 체력을 비축했다. 이후 토트넘은 여유 있게 경기를 운영하며 승리를 따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