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에게 손 편지 보내다 '우표' 대신 천 원짜리 한 장 넣은 남성이 받은 답장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아직 세상은 살만하다고 느끼게 만드는 훈훈한 사연이 많은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아내에게 쓴 편지를 부치려 우표 대신 1000원을 우체통에 넣은 남성은 우체국으로부터 감동적인 답신을 받았다.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울산에 거주하는 일용직 노동자 A(57) 씨의 가슴 따뜻해지는 사연이 올라왔다.


A씨는 "지난달 화력발전소 정비 공사를 하러 충남 태안에 올라온 지 한 달이 지났다. 객지를 떠도는 직업이라서 몇 년 전 암 수술을 받은 아내 곁을 늘 떠나있다"라고 말했다.


곧 아내 생일이었던 A씨는 "객지 생활하면서 편지라도 한 통 써서 생일 축하한다고 하고 싶어 손 편지를 썼다. 그런데 요즘 우표 살 데도 없고 편지 보내기가 좀 어렵더라"라며 우표 대신 1000원을 동봉하게 된 사연을 전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지난 10일 아내에게 쓴 편지를 부치려 숙소와 가까운 대안 이원 우체국으로 향한 A씨는 일요일이라 굳게 닫힌 우체국 문을 보고 당황했다.


우표가 없어 어찌해야 하나 고민하던 A씨는 '우표 사서 접수를 부탁한다'라는 메모를 쓴 뒤 1000원을 동봉해 우체통에 넣었다.


메모에는 '우편물 수거하시는 분께. 일요일이라서 우표를 못 사서 이렇게 1000원을 동봉합니다. 죄송합니다만 우편을 부칠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문제가 있으면 전화를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번거롭게 해드려서 정말 죄송합니다'라는 감사와 사과의 문구도 담겨 있었다.


전화번호까지 남긴 A씨는 이후 우체국에 전화해 편지 접수 여부를 확인했다. 다행히 편지는 접수됐고, A씨는 친절한 우체국 직원에게 고마운 마음을 간직하고 있었다.


그렇게 해프닝은 일단락되는 줄 알았는데 놀라운 일이 일주일쯤 후에 일어났다.


인사이트보배드림


퇴근 후 숙소로 돌아온 A씨는 우체국에서 보낸 우편 한 통을 받았다. 그 안에는 우표 대금 430원을 제한 거스름돈 570원이 담겨 있었다.


A씨는 "너무 고맙게 일 처리를 해준 태안 이원 우체국 직원께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어 글을 남긴다. 30년 만에 감동을 느껴봤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아내와 연애할 때 편지를 많이 썼는데, 1992년 이후 처음으로 이번에 편지를 썼다. 별것 아닌 것 같지만 제겐 정말 눈물이 왈칵 나올 만큼 큰 감동이었다. 객지 생활하면서 피폐해진 마음이 확 풀어졌다. 태안 이원 우체국 칭찬해달라"라고 말했다.


친절하고 정직한 우체국 직원과, 아내에게 편지를 써 붙일 만큼 순수하고 로맨틱한 A씨의 사연에 누리꾼들은 "읽는 내내 행복하다", "정말 아름다운 사연이다", "아직은 따뜻하고 살만한 세상이다", "아내분 얼른 건강해지시길 바란다" 등 훈훈한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21일 오후 3시 기준 해당 사연은 댓글 140여 개가 넘게 달리는 등 인기를 여전히 끌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