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변이 정점 끝났다"...영국, 백신패스 없애고 자가격리 폐지

인사이트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영국이 다시 마스크를 벗고 백신패스를 없애는 등 '위드코로나'를 재개한다.


사실상 오미크론 변이 등장 이전으로 돌아가는 셈이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잉글랜드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 재택근무 권고, 대형 행사장 백신패스 사용 등의 내용을 담은 '플랜B'를 다음 주 종료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날부터 재택 근무 권고도 철회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앞으로 영국에서는 오는 27일부터 대규모 행사장 등에 들어갈 때 백신패스를 제시하지 않아도 된다. 백신패스를 원하는 곳이 있다면 그곳만 자율적으로 시행하면 된다.


실내를 포함한 모든 곳에서 마스크 착용 역시 의무가 아니게 된다. 교실에서는 오늘(20일) 부터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다만 존슨 총리는 "밀폐 또는 붐비는 공간에서 마스크 사용을 계속 권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영국민의 판단을 신뢰하며 마스크를 쓰지 않기로 선택한 사람을 범죄화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확진자의 의무적 자가격리 역시 없앨 방침이다. 자가격리 규정이 오는 3월 24일 만료되는데 갱신하지 않을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현재는 5일간의 격리 기간이 의무화돼 있다.


한편 영국은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되며 1월 초 일일 신규 확진자가 20만 명을 돌파하는 등 사상 최다치를 기록했다.


이후 최근 며칠 사이에는 8만~9만 명대 확진자를 유지하고 있다. 존슨 총리는 영국 내 감염 수준이 하락하는 것을 근거로, 과학자들이 전국적으로 오미크론 유행이 정점에 달한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