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몸값, '국민 MC' 유재석 뛰어넘었다..."방송·광고 섭외 0순위"

인사이트YouTube '백은영기자의뿅토크'


[뉴스1] 김학진 기자 = 트로트 가수 임영웅의 몸값이 개그맨 유재석을 뛰어넘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더해 방송계에서는 그에 대한 출연 요청이 끊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일 TV조선 기자 겸 유튜버 백은영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백은영 기자의 뿅토크'를 통해 "임영웅이 우리나라 최고의 몸값을 자랑하는 유재석을 훌쩍 뛰어넘을 거라는 예상들이 나오고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유재석의 방송 출연료가 1000만 원에서 1500만 원 사이를 오가는데 이미 대부분의 방송사가 그 이상의 출연료를 임영웅에게 제시했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백은영은 "방송가는 '임영웅 잡기'에 비상이다. 임영웅만 섭외되면 따라올 이득이 너무나도 많다"며 "임영웅이 출연을 확정 짓는 순간 프로그램 앞뒤, 중간에 단가 높은 광고가 들어올 것이 분명하다. PPL까지 더한다면 방송사의 수입은 대형 드라마만큼 높은 수입을 올릴 확률이 높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YouTube '백은영기자의뿅토크'


이어 "(임영웅이 나오면)시청률이 낮게 나온다고 하더라도 그다지 큰 부담이 없다. 방송가는 이만한 대형스타를 찾아보기 어렵기 때문에 임영웅 섭외에 사활을 걸고 있다"라고 말했다.


백은영은 "이러한 이유 때문에 임영웅에 대한 구애는 상상을 초월한다. 지상파, 종편, 케이블뿐 아니라 넷플릭스 같은 OTT까지 각종 플랫폼에서 출연 요청이 쏟아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하지만 임영웅은 높은 출연료 제시한다 해도 신중할 수밖에 없다"라며 "임영웅의 예능적 감각을 방송에서 적합하게 녹여주고 노래도 간간이 부를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나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또 TV조선에서 함께 출연했던 동료들과 함께 출연하는 것도 현재는 쉽지 않다. 낯선 제3의 인물과 호흡을 맞추며 예능을 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그래서 현재 프로그램 선별에 신중을 더해서 프로그램 선별에 고심을 더하고 있다.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의지가 강렬하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