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CEO 장모, 자택에서 강도에 총격 피살

인사이트유명 음악 감독인 클라렌스 아반트(오른쪽)과 그의 아내 재클린 아반트 / GettyimagesKorea


[뉴스1] 김지현 기자 = 유명 음악감독 클라렌스 아반트의 부인이자 넷플릭스 최고경영자(CEO) 테드 사란도스의 장모인 재클린 아반트(81세)가 강도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2일(현지시간) CNN은 넷플릭스 대변인이 '아반트가 이날 새벽 자택에서 총에 맞아 사망했음을 밝혔다'라고 보도했다.


마크 스테인브룩 베벌리힐스 경찰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애초부터 아반트가 강도의 표적이 됐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밝혔다.


스테인브룩은 이어 "확실하지는 않지만 임의적 공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강도 사건과 관련한 조사는 아직 진행 중이며 용의자 또한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아반트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로스앤젤레스 지역 지도자들은 그를 추모했다.


캐런 베이스 하원의원은 성명을 통해 "오늘 아침 재클린 아반트 여사의 비극적이고 충격적인 살해 소식에 가슴이 아프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수십 년 동안 지역적으로나 국가적으로 연민과 권능의 힘이었으며 봉사의 모범이 돼 그것을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돌려주었다"라고 덧붙였다.


미국 농구계 스타 매직 존슨도 트위터를 통해 "우리의 가장 친한 친구 중 한 명을 잃었다"며 "완전히 망연자실했다. 우리 인생에서 가장 슬픈 날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