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 4℃ 서울
  • 3 3℃ 인천
  • 0 0℃ 춘천
  • 3 3℃ 강릉
  • 4 4℃ 수원
  • 3 3℃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화이자' 2차 접종 완료한 고경표, '돌파감염' 코로나 확진

배우 고경표가 백신 접종 완료했는데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고경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넷플릭스 '서울대작전'의 촬영도 중단됐다.


30일 소속사 씨엘엔컴퍼니 측 관계자는 뉴스1에 "고경표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며 "현재 스케줄을 취소하고 자가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고경표는 이미 화이자 백신 접종을 2차까지 마친 상태로, 돌파 감염으로 인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 됐다.


고경표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캐스팅 된 넷플릭스 '서울대작전'의 촬영도 일단 취소됐다. '서울대작전' 측은 "고경표 배우의 확진 소식을 전해듣고 예정된 촬영 일정을 취소했다"라며 "스태프들도 현재 검사를 진행 중인 상황"이라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이후 일정도 검사 결과와 방역 당국 지침에 따라 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대작전'은 1988년 서울올림픽 개막식 당일, VIP 비자금 수사 작전에 투입된 상계동 슈프림팀의 쾌속 질주를 담은 카체이싱 액션 블록버스터로 유아인, 고경표, 이규형, 박주현, 옹성우, 김성균, 정웅인, 문소리 등 초호화 캐스팅 라인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서울대작전'은 지난 8월에도 촬영 스태프 중 확진자가 발생하며 촬영 일정을 취소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