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상황 악화돼 '비상조치' 발동돼도 '등교수업 원칙' 유지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정지형 기자, 권형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해 '비상계획'이 추진될 경우에도 등교수업 원칙이 유지된다.


노래방 등에 적용하는 것을 검토했던 '청소년 방역패스'는 일단 도입이 보류됐다.


교육부는 2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합동브리핑을 열고 '학교 방역강화 및 청소년 백신 접종률 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비상조치 발동돼도 학교 완전히 문 닫지 않아"


교육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져 비상계획이 추진될 경우를 대비한 학사운영 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다.


기본방향은 비상계획 상황에서도 등교수업 원칙을 유지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지역별 감염 상황 등 여건에 따라 학교 밀집도를 다르게 적용해 등교수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비상계획 상황에서도 무조건 학교를 폐쇄하는 것이 아니라, 지역·학교별 감염상황 등을 충분히 감안해서 학교 비상계획 세부 내용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상조치가 발동된다고 해서 학교가 완전히 한꺼번에 문을 닫거나 하는 일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교육부는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것과 관련해 전면등교 방침은 유지한다고 했다.


유 부총리는 "수도권 지역 학교 전면등교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학교 안팎 방역을 철저히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교육지원청과 지자체가 합동으로 운영 중인 학교 생활방역지도점검단을 연말까지 확대 운영하고, 학교 주변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집중 방역 점검을 시행하기로 했다.


◇방역패스 도입 미루는 대신 '백신접종률' 끌어올린다


학생 확진이 급증하면서 소아·청소년으로도 방역패스를 적용할지에 관심이 모였으나 정부는 백신접종 상황을 더 지켜보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현재 관심이 높은 노래방, PC방, 학원 등의 청소년 주요 이용시설에 대한 방역패스 적용 여부는 청소년 감염 상황과 백신접종 상황 등을 더 지켜보면서 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소아·청소년 백신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백신접종 접근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기존 학생이 신청해 병원을 방문하는 방식뿐 아니라 예방접종센터를 재운영하거나 위탁기관을 지정해 학교방문 접종을 시행하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질병관리청 차원에서 접종방식 다양화 기본방안을 마련하면 이후 지자체와 교육청이 협의해 지역별로 접종을 진행한다.


교육부는 또 다음 달 13일부터 24일까지를 '집중 접종 지원 주간'으로 설정해 운영한다.


이상수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은 "학부모 사이에 백신접종에 따른 이상반응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안다"며 "백신 관련 여러 정보를 신속히 알리고 소통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