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26일) 서울 체감 -5도까지 떨어지는 '강추위' 몰아친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한상희 기자 = 금요일인 26일은 서울의 아침 체감온도가 -5도까지 떨어지면서 출근길 추위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는다고 예보했다.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2~6도 낮아져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산지, 경북 북부 내륙 -5도 이하, 그 밖의 내륙은 0도 이하로 떨어지면서 다시 추워진다.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15도로 벌어지는 등 일교차도 매우 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6~6도, 낮 최고기온은 5~14도가 될 전망이다. 서울의 최저기온은 -2도이나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5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도 △인천 0도 △춘천 -5도 △강릉 2도 △대전 -2도 △전주 1도 △광주 2도 △대구 1도 △부산 4도 △제주 9도다.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6도 △인천 7도 △춘천 7도 △강릉 12도 △대전 9도 △전주 10도 △광주 11도 △대구 11도 △부산 13도 △제주 14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으로 예상된다.


건조특보가 발효된 강원 동해안에서는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다. 경상 동해안과 강원 산지도 차차 대기가 건조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