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약속한 여친이 투잡 뛴다고 했는데 알고 보니 월 200만원 주는 '스폰서'가 있었습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amgesBank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결혼을 앞두고 여자친구의 두 얼굴을 발견한 남성이 파혼을 고민 중이다.


30살 동갑내기 커플이라고 밝힌 예비 신랑 A씨의 사연이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A씨는 "여자친구와 21살에 만나 9년 동안 연애한 후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에 따르면 외동딸인 예비신부 B씨는 암에 걸린 어머니의 병간호를 위해 취업을 포기했다.


B씨는 어머니가 세상을 떠난 후 지인의 카페에서 근무하며 월 150만원 가량을 벌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amgesBank


사실 B씨 집안의 재정상태는 오래전부터 그리 좋지 않았다. 그가 고등학생일 당시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아파트를 팔았고, 어머니의 오랜 암 투병으로 인해 1500만원가량의 빚도 생겼다.


금전적 압박에 시달리던 B씨는 급기야 공황장애 진단을 받기도 했다.


그러던 어느 날, A씨가 B씨의 카카오톡을 우연히 보게 되면서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 B씨가 친한 언니의 이름으로 저장된 남성과 "자기야~"라며 대화를 나눈 것.


남자가 있냐는 A씨의 추궁에 돌아온 B씨의 자백은 충격적이었다. 해당 남성이 스폰서였던 것이다.


B씨는 병간호로 취업도 끊기고 1500만원이란 빚까지 있어 스폰서를 구한 것이라 변명했다.


또 A씨의 누나가 "결혼자금을 집에서 보태주냐"고 물었을 때, "보태준다"고 거짓말을 했기에 금전적 압박이 더해졌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JTBC '부부의 세계'


B씨는 스스로 구한 스폰서가 40대 후반 IT기업 대표이며 1년간 월 200만원을 받았다고 A씨에게 실토했다.


A씨는 "이제까지 게임회사에서 투잡을 한다며 저를 속였고, 부산 출장을 가장해 스폰서와 여행까지 갔더라"며 "1년간 날 속여왔을 생각에 믿음이 한순간 무너졌다"고 토로했다.


B씨는 "(A씨를) 진심으로 사랑하지만 금전문제로 인해 스폰서까지 알아본 것"이라며 싹싹 빌고 용서를 구하는 상황이다.


끝으로 A씨는 "9년 만난 세월, 그리고 서로가 진심으로 사랑하며 만나는데 그깟 돈이 뭐라고 이렇게까지 흘러갔는지 모르겠다"며 "앞으로 이 문제를 받아들일 수 있을지 없을지 너무 고민되고 무섭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JTBC '제3의 매력'


상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하늘이 도왔다", "결혼 전에 알아서 다행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파혼을 권했다. 나아가 "스폰이 있는데 파혼을 고민하다니"라면서 고민하는 남성을 답답해 하거나 안타까워 하는 반응도 있었다. 


한편 과거 한 결혼정보업체에서 미혼 성인남녀 314명을 대상으로 한 '결혼 전 미래 배우자에게 치명적 결함이 발견된다면 파혼하겠느냐'란 내용의 설문조사 결과 63% 응답자가 "파혼하겠다"고 답했다.


파혼을 고려할 만큼 치명적인 결점에 대해서는 응답자 52%가 '전과 이력'을 꼽았다. 이어 '채무'가 21%, '동거 경험'이 11% 응답률을 차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