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지리산'서 강렬하게 등장한 전지현...주지훈 앞에서 카리스마 뿜뿜

인사이트tvN '지리산'


[뉴스1] 안태현 기자 = '지리산' 전지현이 강렬한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낙석사고를 당한 동료를 구출했다.


23일 오후 처음 방송된 tvN 새 토일드라마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 1회에서는 첫 출근부터 조난자 수색에 나서게 된 강현조(주지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은 2018년 강현조(주지훈 분)가 지리산국립공원 해동분소에 첫 출근하는 모습으로 시작됐다.


첫 출근 때부터 해동분소 직원들은 바삐 움직였고, 강현조는 그곳에서 해동분소 분소장 조대진(성동일 분)을 만났다. 


하지만 제대로 된 강현조는 조대진에게 인사를 하기도 전 정구영(오정세 분)과 함께 조난 사고 현장으로 출동하라는 명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지리산'


정장을 입고 출근을 한 강현조는 급하게 신발만 등산화로 갈아 신고 조난 신고 구역으로 떠났다. 조난자는 어린 학생으로, 레인저들은 골든타임 7시간을 남겨둔 상황에서 학생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이때 조난자 수색에 나섰던 레인저들에게 낙석 사고가 벌어졌고, 돌에 맞은 레인저는 곧바로 의식을 잃었다. 그 순간, 서이강(전지현 분)이 등장했다. 


서이강은 재빠르게 등장해 레인저를 구출했고, 그런 그의 모습을 보던 강현조는 입을 닫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지리산'은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