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한 아내가 왕복 18시간 걸리는 곳에서 파는 빵을 먹고 싶다고 사 오랍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임신한 아내의 부탁, 어디까지 들어줄 수 있을까.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아내가 임신 중 먹고 싶다는 음식 때문에 다퉜습니다'라는 제목의 사연이 재조명됐다.


글쓴이 A씨는 현재 임신 34주 된 아내와 함께 전남의 한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


평소 아내는 입덧이 심하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가끔 먹고 싶다는 음식도 집 근처에서 구할 수 있는 것들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던 어느 날, TV 한 프로그램에서 나온 유명한 빵 때문에 갈등이 생겼다.


TV에서는 강릉에 있는 한 유명 빵집이 소개됐다. 아내는 TV에 나온 빵을 보더니 갑자기 먹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거리가 너무 멀었기에 A씨는 '미안하다'라는 말로 넘어갔다. 그런데 아내는 이후로도 두어 번 "그 집 빵을 먹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자꾸만 그 빵을 먹고 싶다고 말하는 아내에 A씨는 결국 화가 나고 말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일주일 중 단 하루 쉬고 있다. 그 쉬는 날 마저 왕복 18시간이 걸리는 강릉까지 가야 하는 것이 이해가 되질 않았다.


게다가 도착하면 빵을 사기 위해 줄을 서야 할 것이며, 워낙 유명한 터라 1인당 3개까지밖에 못산다니 투자 대비 얻을 수 있는 것도 너무 적었다. 


그는 "아내가 임신 중이라 힘들고, 어쩌면 목숨을 걸고 한 생명을 품고 있는 일이란 걸 잘 알고 있지만 빵 3개를 사러 왕복 18시간 거리를 다녀와야 남편으로서, 아빠로서 도리를 다하는 것인지는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 같은 사연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첨예하게 갈렸다. 한 누리꾼은 "임신과 출산이 쉬운 것도 아니고 매주 가달라는 것도 아닌데 한 번쯤은 다녀올 수 있지 않냐", "저런 거 안 사다주면 나중에 두고 두고 욕 먹더라", "자주 있는 일이 아닌데..." 등 아내의 편에 섰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운전해서 18시간이면 상당히 먼 거리다. 직장생활을 하는 남편의 입장도 생각해줘야 하지 않겠냐", "일주일에 하루 쉰다는 거에서 난 남편이 불쌍하다", "비슷한 거 사주면 안 되나", "18시간은 오바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렇다면 당신은 어떠한가. 만약 당신이 A씨의 상황이라면 아내의 '먹덧'을 위해 18시간의 거리를 가 빵을 사오겠는가, 아니면 거부하겠는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