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수술비로 진 빚 8천만원 다 갚은 뒤 처음 먹는 '술상' 공개한 청년

인사이트A씨가 올린 소소한 술상 /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아픈 어머니를 위해 8천만원을 대출한 청년은 2년 만에 빚을 다 갚고 마지막 잔금을 입금하는 날 소소한 만찬을 즐겼다.


그가 사 온 만찬의 구성은 비록 스팸과 김치전 2장, 맥주 1캔이었지만 청년에게는 그 어떠한 것보다 값지고 귀한 술상이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빚 다 갚고 처음으로 먹는 술상입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지금은 돌아가신 어머니를 위해 제4금융에서 빌린 대출금을 갚았다며 소소한 술상을 즐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이날 "8천만원 빌렸던 거 마지막 잔금 입금 후 집가는 길에 사 왔다"며 자신이 차린 술상을 공개했다. 그는 "2년 동안 먹고 싶었지만 사 먹지 못했던 음식으로 차렸다"고 말했다.


사진 속에는 리챔과 6천원짜리 김치전 2장 그리고 캔맥주 1캔이 담겼다. 그는 "2년 동안 얼마나 스팸이 먹고 싶던지"라며 "비록 스팸이 아니라 리챔이지만 너무 맛있다"고 평했다.


또 "김치전은 편의점 앞 전집에서 6000원 주고 두 장 사 온 것"이라며 "누군가에겐 초라한 술상이겠지만, (저에겐) 이 술상이 제일 값지고 귀하다"고 전했다.


이어 "엄마가 많이 아파서 수술비, 입원비, 약 값에 대출받은 돈을 썼었다"며 "지금은 돌아가셨지만 당시 돈이 없어 (제)4금융에서 빌렸다"고 대출을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극단적 선택 시도도 3번이나 할 정도로 힘든 인생이었지만 언젠간 해 뜰 날이 온다더라며 "이 글을 읽는 당신도 좋은 일만 있기를 기도하겠다"며 글을 마쳤다.


A씨의 글을 본 누리꾼들은 "힘든 일이 지나면 즐거운 일이 온다고 했습니다. 앞으로 좋은 일만 생기기를", "결국 버티셨네요 장하십니다" 등 훈훈한 덕담들을 남겨 마음이 따뜻해지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