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11월부터 백신 접종하면 자가격리 없이 놀러 갈 수 있다

인사이트태국 푸켓 / Pixabqy


[뉴스1] 정윤미 기자 = 태국 정부가 11월 1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완전 접종한 외국인 관광객에 한해 입국 시 자가격리 요건을 폐지한다.


로이터통신은 11일(현지시간) 영국, 싱가포르, 독일, 중국, 미국 등 최소 10개국에서 온 백신 완전 접종자 대상으로 이 같은 방역 규제 완화 조치를 시행한다고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쁘라윳 총리는 "저는 이 결정에 위험이 따른다는 것을 안다. 일시적으로 심각한 상황에 직면할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도 "우리는 매우 신중하게 코로나19 확산세를 추적하고, 어떻게 억제하고 또 함께 살아갈지 살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왜냐하면 여행, 레저, 엔터테인먼트(오락) 분야 수입에 의존하는 국내 수백만명이 (코로나19 발발 이후) 두 번째 맞이하는 새해 연휴 기간에 엄청난 경제적 타격을 감당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태국 정부의 이 같은 결정은 코로나19 발발 이래 침체된 자국 관광 산업을 활성화해 경기를 회복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로이터에 따르면 태국은 엄격한 입국 제한과 검역조치로 최근 몇 달간 자국 내 확산세를 억제했지만, 그 결과 자국 내 입국자수는 2019년 4000여만명 대비 급감했다. 지난해 관광 수입은 82% 감소한 약 500억달러(약 59조원) 손실을 기록했다.


태국 관광 당국은 올해 총 10만여명 외국인 관광객이 입국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부는 향후 자국 내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더 많은 국가를 면제 목록에 추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