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차' 김선호, 5년 공백 비밀 공개되나...신민아 앞에서 주먹질 당해 (영상)

인사이트tvN '갯마을 차차차'


[뉴스1] 김민지 기자 = '갯마을 차차차' 김선호의 과거가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10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연출 유제원, 극본 신하은) 14회에서 윤혜진(신민아 분)은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지 않고 거리를 두는 홍두식(김선호 분)에게 상처를 받았다. 하지만 홍두식은 윤혜진의 마음을 짐작하면서도 본인의 이야기를 하기 망설였다. 여전히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는 그가 선뜻 수년간 감춰온 상처를 말하기 어려웠던 것이다.


여화정(이봉련 분)은 홍두식과 다툰 뒤 울고 있던 윤혜진을 마주쳤고, 홍두식의 과거에 대해 "돌아왔을 때 많이 힘들어보였다. 표정이 텅 비어있었달까. 뭔가 놔 버린 사람처럼. 그러니 아무도 못 묻고 짐작만 할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선생님이 홍반장의 대나무숲이 돼줬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갯마을 차차차'


그 사이 김선호 과거와 관련된 이들이 공진으로 몰려들었다. 한 여성은 아이와 함께 공진으로 향했다. 그는 지성현(이상이 분) PD의 사촌누나. 이 여성은 지성현과 대화를 나누던 중 공진이 고향인 사람이 지인이라고 말했고, 과거가 공개됐다. 이 여성은 홍두식이 친형처럼 여기던 대학선배 박정우(오의식 분)의 아내. 세 사람은 친가족 이상으로 가깝게 지냈으나, 어떠한 사고로 인해 박정우가 사망하게 됐다. 이후 박정우의 아내는 홍두식을 원망했고, 이들 사이 어떤 일이 있을 지를 궁금하게 했다. 특히 이 여성이 공진에 오면서 두 사람이 만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와 함께 홍두식의 또 다른 과거도 공개됐다. '갯마을 베짱이' 촬영이 끝난 뒤 열린 잔치에서 조연출 김도하(이석형 분)는 우연히 홍반장의 본명을 알게 됐다. 이후 김도하는 잔치집으로 돌아온 홍두식에게 주먹을 날려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홍두식은 과거 자산운용회사에서 근무할 당시 건물에서 일하던 경비원과 돈독한 관계를 맺었다. 이 경비원이 김도하의 부친이었던 것. 하지만 김도하가 "너 알지? 우리 아버지?"라 말했고, 두 사람 사이에 사건이 있었음이 암시되며 그 역시 궁금하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갯마을 차차차'


홍두식은 그간 아무도 모르는 5년 간의 공백이 있었으나 이에 대해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하지만 홍두식은 수년간 정신과에 다니며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음을 보여줘 그 이유를 궁금하게 했다. 아무도 몰랐던 '홍두식의 과거'라는 판도라의 상자가 조금씩 드러날 것이 예고되면서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갯마을 차차차'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과 만능 백수 홍반장이 짠내 사람내음 가득한 바닷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를 그린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


인사이트tvN '갯마을 차차차'


네이버 TV '갯마을 차차차'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