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24일) 일교차 크고 서늘한 '가을 날씨' 이어진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한상희 기자 = 금요일인 24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고 일교차가 큰 가을 날씨가 이어진다. 다만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전국이 동해 북부 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는다며 이같이 예보했다.


동풍이 부는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울릉도·독도에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다음날 오후 3시까지 5~30㎜의 비가 오는 곳이 있다.


경북 동해안에서는 이날 오후부터 밤 사이 소강상태를 보이겠다. 강원 강원 영서와 경상권 내륙, 경남권 동해안에는 이날 오후부터 다음날 오전까지 빗방울이 떨어질 수 있다.


아침 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15도 내외, 낮 기온은 25도 내외로 예상된다. 일부 강원 내륙과 산지에는 아침 기온이 10도 내외로 떨어지는 곳이 있어 쌀쌀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내륙을 중심으로 밤낮 기온차가 12도 안팎으로 벌어져 건강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지역별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17도 △인천 18도 △춘천 15도 △강릉 17도 △대전 15도 △대구 16도 △부산 18도 △전주 15도 △광주 16도 △제주 20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6도 △춘천 26도 △강릉 23도 △대전 26도 △대구 26도 △부산 26도 △전주 27도 △광주 26도 △제주 26도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 수준을 나타낼 전망이다.


24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다. 강원 산지에는 낮은 구름대가 유입되면서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차량 운행시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동해 먼바다에서는 오전부터 바람이 시속 35~60㎞로 매우 강해지고 물결이 2~4m로 매우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동해안에는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고 해안도로나 갯바위,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