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길에 튕겨 날아간 차, 버스 정류장 꼭대기에 '안전 착륙' 했다

인사이트아르헨티나 엔트레리오스주 14번 도로를 달리다 튕겨 나간 뒤 버스 정류장 지붕 위에 내려앉은 자동차의 모습 / 사진 = Pagina12 홈페이지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아르헨티나에서 도로를 달리던 승용차가 빗길에 튕겨 나간 뒤 승용차가 버스 정거장 위에 안착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엔트레리오스주 14번 도로를 달리던 승용차는 도로 148km 지점에서 차로를 이탈한 뒤 튕겨 나갔다.


순간 공중으로 날아오른 차는 버스 정거장 지붕에 내려앉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운전자는 사고가 난 콜론 지역 인근에서 파출소장으로 재임 중인 현직 경찰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대가 출동해 구조한 운전자는 곳곳에 타박상을 입고 병원에 실려 갔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자동차가 버스 정거장 지붕에 올라간 과정을 조사 중에 있다.


사고 현장을 조사한 한 경찰은 "친분이 있는 경찰로 평소 인격이 매우 훌륭한 분"이라며 "피해자도 없고, 거짓말을 할 이유도 없지만 그의 말만 듣고 보면 사고 경위가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자동차가 올라탄 버스 정거장은 벽돌을 쌓고 시멘트로 마무리한 높이 2m가 넘는 튼튼한 건축물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남쪽에서 북쪽으로 올라가던 길이었다"며 "무언가와 충돌한 것 같기도 한데 정확한 기억이 없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쿵'하는 충격과 함께 자동차가 붕 떠올랐고, 멈춘 뒤 보니 차가 높은 곳에 걸쳐있었다.


교통사고 전문가 악셀 오라시오는 "커브가 시작되는 곳이라 아마도 빗길에 미끄러진 게 아닌가 싶지만 자동차가 공중으로 떠오른 건 설명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20년 넘게 교통사고를 전문적으로 조사했지만 이런 사고는 처음"이라며 "어쩌면 사고 경위를 풀지 못하는 내 첫 사고가 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기대할 수 잇는 건 운전자의 기억뿐"이라며 "혹시 깜박한 사항이 있지는 않은지 다시 확인해볼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