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22일), 전국 흐림...수도권 천둥·번개 비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승환 기자 =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이자 수요일인 22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쏟아지겠다.


기상청은 이날 중국 북동지방에 자리한 저기압의 북동진으로 찬 공기가 우리나라에 유입되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진다고 예보했다.


이에 따라 오전까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전북에 순간풍속 시속 55㎞ 이상의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


21~22일 해당 지역들의 예상강수량은 10~60㎜다. 22일 전남권, 경북권 내륙, 경남북서 내륙의 예상강수량은 5~40㎜다.


국지적으로 소낙성 구름대가 발달해 이날 낮에도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20~30㎜ 내외 강한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돌풍과 천둥·번개가 예상됨에 따라 성묘와 등산 시 안전 사고를 주의해야 한다"며 "우박도 내릴 수 있어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오후부터 구름이 많겠고 남부지방은 밤부터 맑아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7~22도, 낮 최고기온은 23~29도로 전망된다.


지역별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21도 강릉 21도 춘천 19도 대전 20도 대구 18도 부산 20도 전주 20도 광주 20도 제주 23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4도 강릉 28도 춘천 24도 대전 26도 대구 29도 부산 28도 전주 28도 광주 28도 제주 29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강수의 영향 등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을 기록하겠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