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타방송 거절 많이 당해"…김연경이 러브콜 쏟아지는데 '나혼산'과 의리 지킨 이유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뉴스1] 박하나 기자 = 배구선수 김연경이 '나 혼자 산다'를 올림픽 이후 첫 예능으로 선택한 이유를 고백했다.


10일 오후에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2020 도쿄올림픽 배구국가대표팀의 주장 김연경이 등장했다.


김연경은 올림픽 이후 쏟아지는 광고, 예능 러브콜을 전했다. 계약한 5개의 광고 이외에도 많은 제안이 있었지만 시간이 안 될 것 같다고.


이어 김연경은 올림픽 이후 첫 예능으로 '나 혼자 산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무지개 모임 의리를 저버릴 수 없다"고 밝혀 훈훈함을 안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김연경은 배구를 알리기 위해 많은 방송 출연을 원했었지만, 프로그램에서 원하지 않는 경우도 있었다며 "그때, '나 혼자 산다' 출연으로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배구가 조금씩 붐이 일어났다, 정이 많이 간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