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뺀다고 탄수화물 똑 끊었다간 '탈모' 생길 수도 있다 (연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남녀노소 불문하고 누구에게나 평생 숙제로 꼽히는 다이어트.

 

많은 사람들은 다이어트를 시작하면 가장 먼저 '탄수화물' 섭취량부터 줄인다.


흰쌀밥, 밀가루 등 정제된 탄수화물이 살이 찌는 원인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탄수화물 섭취량을 극단적으로 줄였다가는 살뿐만 아니라 머리숱까지 잃게 될 수도 있다. 


미국 템플 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저탄수화물 다이어트는 평균 7%의 체중을 감소시키지만, 이와 함께 탈모나 구강 건조, 변비 등을 동반한다. 


MIT 뇌과학 연구팀은 탄수화물 섭취가 지나치게 적으면 우울증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전문가들은 탄수화물 섭취량을 무조건적으로 줄이기보다는 섬유질 함량이 높은 복합당질 식품을 골라 먹는 방식이 더 좋다고 조언한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건 본인의 몸 상태를 정확히 파악해 본인에게 맞는 다이어트 방법을 찾는 것이다. 그래야만 지치지 않고 꾸준히 실행할 수 있고, 건강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