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장수 고양이 '묘르신' 밍키, 28살에 고양이별로 떠났다

인사이트YouTube 'Dr.김재영의 CatTube [캣튜브]'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우리나라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고양이로 알려진 '묘르신' 밍키가 고양이별로 떠났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Dr.김재영의 CatTube [캣튜브]'에는 밍키가 눈을 감았다는 소식이 올라왔다.


밍키는 페르시안종 암컷으로, 1994년 태어나 만 8개월이 됐을 때 국경없는수의사회 대표 김재영 태능고양이병원장을 만났다.


밍키는 올해 28살, 사람 나이로 치면 140살에 가깝다. 고양이의 평균 수명은 집고양이가 15년 내외, 길고양이가 3~5년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Dr.김재영의 CatTube [캣튜브]'


밍키는 국내 최장수묘로 유명세를 타며 고령에도 태능고양이병원의 마스코트 역할을 해왔다.


특히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환경에서 자라서인지 밍키는 지난해까지 단 한 번도 외과 치료를 받은 적이 없다고 한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1층 용품점과 3층 병원을 곧잘 왔다 갔다 할 만큼 활동성도 왕성했다고 한다.


그러던 중 올해 4월 신부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밍키는 신부전을 앓으면서도 물도 자주 먹고 병원 곳곳을 천천히 걸어다니기도 해 노묘 보호자들에게 희망을 줬다.


안타깝게도 어제 아침 고양이별로 소풍을 떠난 밍키. 김재영 원장은 밍키에게 마지막 편지를 보냈다.


인사이트YouTube 'Dr.김재영의 CatTube [캣튜브]'


"지금쯤 무지개다리를 건너고 있겠구나. 이제 앞이 잘 보이니 밍키야.


바람 냄새, 풀 냄새 맡으면서 하늘도 보고, 별도 보고 쉬엄쉬엄 가고 있니? 


유난히 더웠던 올여름 너는 또 열심히 버텨줬었더구나. 그렇게 치열하게 버텨주던 우리 밍키가 오늘 아침 감은 눈을 뜨지 않았을 때 슬픔도 컸지만 그보다 이제 밍키가 아프지 않겠구나 좋은 곳에 가서 환하게 보고 또렷하게 들으면서 살 수 있겠구나 싶었단다.


내 옆에 더 이상 밍키가 없지만 우리 밍키가 행복할 수만 있다면 나는 담담하게 너를 보내려고 한다.


네가 별이 되었다면 나는 매일 하늘을 볼게. 고양이별에서의 소풍이 즐거웠으면 좋겠다.


내 곁에 와줘서 고마웠다. 사랑하는 내 고양이 밍키야"


YouTube 'Dr.김재영의 CatTube [캣튜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