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자체 생산한 태양광 에너지로 맥주 만든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비맥주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오비맥주는 지난 4일 오전 이천에 위치한 자사의 생산 공장에서 켑코에너지솔루션과 이온어스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RE100 자가소비형 태양광 발전 공동사업' 착공행사를 열고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사업에 본격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RE100'의 여러가지 이행 수단 중 자가소비형 발전설비를 직접 구축하고 자가발전한 재생에너지를 직접 사용하는 국내 첫 번째 사례로 눈길을 끈다.


오비맥주는 지난해 11월 켑코에너지솔루션, 이온어스와 'RE100 자가소비형 태양광 발전 공동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광주와 청주, 이천에 위치한 오비맥주의 3개 생산공장 부지에 연간 약 12GWh태양광 전력을 생산하는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한다. 태양광으로 발전된 전력은 모두 맥주를 생산하는데 사용한다.


오비맥주 이천공장을 시작으로 광주, 청주의 생산 공장에도 순차적으로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해 내년 상반기 내 3개 공장 모두 태양광 발전설비로 맥주를 생산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비맥주


오비맥주가 전력을 태양광 에너지로 대체하면 연간 탄소 발생량 약 5,621톤을 직접적으로 감축할 수 있다. 소나무 112만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다. 발전설비 수명인 30년간 총 16만톤 이상의 이산화탄소 감축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오비맥주 배하준 대표는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기 위한 첫 걸음을 시작했다" 며 "ESG 선도기업으로서 RE100을 적극 이행해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탄소중립 정책에도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오비맥주는 자가소비형 태양광 설치와 함께 전력구매계약, 녹색요금제를 통해 재생에너지 사용을 꾸준히 확대해 오는 2025년까지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한다는 계획이다.


협약에 따라 오비맥주는 광주, 청주, 이천공장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할 수 있는 부지를 제공하며 자체 생산한 전력을 맥주 생산에 사용한다. 태양광 발전설비의 투자 및 설계·조달·시공은 에너지효율화 전문기관 켑코에너지솔루션이 맡는다. 


이온어스는 태양광 발전설비의 렌탈 운영사업자로서 태양광 발전설비의 운영과 유지보수, 탄소배출권 확보와 운영에 따른 실적평가와 검증 등을 수행한다.


오비맥주의 글로벌 본사인 AB인베브는 모든 사용전력을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고자 하는 기업들의 자발적 모임인 'RE100'에 가입해 있다. RE100 가입사들은 오는 2050년까지는 모든 전력을 재생에너지로 충당해야 한다. 


AB인베브는 이보다 훨씬 앞선 오는 2025년까지 전 세계에서 모든 사용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고, 친환경 경영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