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수들이 후쿠시마산 식자재 안 먹어 이미지 나빠졌다며 대응 요구한 일본

인사이트선수촌 식당 / 뉴스1


[뉴스1] 강민경 기자 = 한국이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자국 선수단을 위해 독자 운영하는 급식센터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산 식자재에 대한 풍평피해를 유발한다'며 한국 정부에 대응을 요구했다.


풍평피해란 확인되지 않은 소문으로 인해 발생하는 피해를 뜻하는 일본어다.


교도통신은 2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 일본 정부가 지난달 하순 한국 외교부에 이 문제에 대한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24일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한국 정부가 후쿠시마현 식자재를 먹지 말라고 지시한 적이 없다고 밝혔으나, 일본은 이 급식센터가 한일 간의 새로운 정치 문제로 발전할 우려가 있다며 정부 차원의 개선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진종오 인스타그램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산 식자재가 안전하다고 주장하면서 한국에 '오해를 부르는 행동을 개선하도록 선수단에 촉구하라'고 요구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의 이런 주장은 억지에 가깝다. 한국이 자체 급식센터를 운영해 선수들에게 한식 도시락을 공급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때부터다.


황희 장관 또한 교도통신 인터뷰에서 "올림픽 때마다 매번 운영하는 것"이라며 급식센터가 오해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뿐 아니라 미국 또한 선수촌 인근에 자체 급식 센터를 차렸다. 하지만 미국이 급식센터를 마련한 것에 대해선 일본이 정작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아 이중적인 행태라는 지적이 나온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