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8강서 터키와 맞대결 성사···오는 4일 오전 9시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재상 기자 = 한국 여자배구가 2020 도쿄 올림픽 8강서 터키를 만난다.


한국은 2일 조별리그를 모두 마치고 진행된 도쿄 올림픽 여자부 8강 토너먼트 조 추첨에서 유럽의 강호 터키와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앞서 한국은 A조에서 3승2패를 기록, 브라질(5승), 세르비아(4승1패)에 이어 조 3위에 올랐다. 예상을 깨고 도미니카공화국(2승3패)이 일본(1승4패)을 제압하고 조 4위에 자리했다.


A조 3위를 확정한 한국은 준결승 진출을 놓고 B조 3위 터키와 경기를 치른다. 시간은 오는 4일 오전 9시며 장소는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8강부터는 조별리그 성적에 따른 크로스 토너먼트를 기반으로 진행된다. A조 1위-B조 4위, B조 1위-A조 4위가 준결승행을 두고 맞붙는 형태다.


다만 조 2,3위는 조금 다르게, 추첨을 통해 상대를 결정했다. 추첨 결과에 따라 조 A조 2위 또는 3위-B조 2위 또는 3위가 만나는 것.


한국은 B조 3위였던 터키와 4강 문턱서 만나게 됐다. 터키는 조별리그서 3승2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터키와의 역대 상대 전적서 2승7패로 밀린다. 2010년 세계선수권 승리 이후 6연패를 기록 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올해 VNL서도 만나서 한국은 세트스코어 1-3으로 졌다. 터키는 VNL서 3위에 올랐다.


다만 김연경이 오랫동안 터키 리그(페네르바체, 엑자시바시)서 뛰었고 대표팀의 세자르 코치가 터키 여자프로배구 바키프방크 코치라 상대를 잘 알고 있다는 것은 호재다.


터키는 김연경의 '절친'이기도 한 에다 에르뎀이 에이스로 꼽힌다.


이 밖에 8강서 브라질(A조 1위)-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B조 4위), 미국(B조 1위)-도미니카공화국(A조 4위), 세르비아(A조 2위)-이탈리아(B조 2위)의 8강 대진이 완성됐다.


8강 4경기는 4일 열리며 준결승은 6일 진행된다. 여자부 대망의 결승전은 8일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