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대장이 사격장에 부하 세워두고 총 쏘게 했다"···해병대 엽기 사격훈련 폭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뉴스1] 김정근 기자 = 해병대 사격장에서 사선 전방에 인원을 배치하고 사격 훈련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제보에 따르면 해병대 1사단의 A대대장은 작년 11월 사격장에서 난탄 지점을 확인한다는 이유로 간부를 사선에 배치하고 시험 사격을 시행했다.


제보에 따르면 A대대장은 사격 훈련 중 탄피 분실이 반복되자 낙탄 지점을 더 정확하게 확인하기 위해 이러한 조처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제보자는 또 A 대대장이 "작년 제주 신속기동부대 임무수행 기간 동안 휴일에 관용차량을 이용해서 올레길 전 구간 투어했다"거나 지난 4월 합동 상륙훈련 때 혼자 초밥을 사서 먹은 점을 지적했다.


인사이트Facebook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제보자는 사단에 이러한 사실을 제보했지만, 하나도 처리가 안 됐다며 "이렇게 많은 비행사실을 제보했는데 계속 대대장 자리에 앉아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해병대 1사단은 "부대 소통함에 신고된 내용으로 관련 내용을 인지한 즉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대대장 서면경고, 대대 기관경고 조치했다"며 "부대원에게 관련 비위와 조치내용을 공지한 바 있다"고 해명했다.


해병대 1사단은 "일부 내용에 대해서는 현재 법무실 조사를 거쳐 징계 절차가 진행 중"이라며 "비정상적인 지휘행위의 재발 방지를 위해 관련자와 부대에 대해 엄정하고 적법하게 처리하고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Facebook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