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물 투여한 선수 가볍게 제치고 세계신기록 두 번 세우며 금메달 딴 역도 장미란 선수 (영상)

인사이트MBC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자신의 기록을, 자신을 뛰어넘으며 '세계관 최강자'가 된 선수가 있다.


바로 역도에 출전한 대한민국 국가대표 장미란 선수다.


때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


그는 인상, 용상, 합계에서 모두 세계신기록을 작성하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당시 2등이 들어 올린 무게는 인상 124kg, 장미란은 인상 140kg을 들어 올리며 금메달을 따냈다.


하지만 그녀는 멈추지 않았다. 금메달보다 더 위, 세계 신기록에 도전했다.


당시 세계 신기록은 중국의 무솽솽이 들어 올린 319kg이었다. 이미 금메달이 확보된 상황이었는데도 장미란은 자기 자신과의 싸움에 도전했다.


그녀는 도전 끝에 323kg을 들어 올리며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세계 신기록을 세웠지만, 장미란은 또다시 자신의 한계에 도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자신이 세운 자기의 신기록에 다시 도전한 것. 마지막 싸움 무대에 오른 장미란을 향해 현장에 있던 중국 관중도 이례적으로 응원을 보냈다.


결국 그녀는 인상 140kg, 용상 186kg으로 종전 세계 신기록보다 3.5kg이 많은 합계 326kg을 들어 올렸다.


금메달과 함께 올림픽 기록, 세계 신기록을 새로 쓴 장미란 선수. 경기장에 애국가가 울려 퍼지자 그녀는 그제야 웃음을 지어 보였다.


더 놀라운 점은 장미란 선수가 당시 2등과 체중이 무려 50kg 차이가 났다는 것. 심지어 도핑테스트에서 2등, 3등 선수가 약물을 투여했다는 사실까지 드러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장미란은 본인보다 체중이 50kg 넘게 나가면서 약물까지 투여한 선수보다 무게를 49kg 더 들어 올려 본인만의 힘으로 세계 신기록을 세운 것이다.


불리한 체격 조건이었지만 그가 평소 얼마나 노력했는지가 느껴지는 값진 순간이었다.


은퇴 후 장미란은 미국에서 스포츠 행정학을 공부하며 가정 형편이 어려운 스포츠 청소년과 비인기 스포츠 종목 선수들을 위해 재단을 설립, 후원하고 있다.


아래 '그때의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올타임 레전드' 장미란의 경기 영상이다.


YouTube 'MBC스포츠탐험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