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종오 사격 혼성 본선 1차전서 또 탈락..."노메달로 올림픽 마감"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진종오와 추가은이 2020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탈락했다.


이로 인해 사격 황제 진종오는 메달 없이 이번 올림픽을 마감했다.


진종오와 추가은은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 출전했다.


이날 3시리즈 합계 575점을 기록한 진종오-추가은은 9위에 오르며 본선 상위 8명의 선수가 출전하는 결선에 나서지 못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진종오-추가은은 한때 3위까지 오르기도 했지만 중반 이후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며 결국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앞서 진종오는 10m 공기권총에서 메달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메달을 목에 걸지는 못했다.


그동안 6개의 메달(금 4, 은 2)을 수확한 진종오는 이번 올림픽에서 한국 올림픽 최다 메달 기록 경신에 도전했다.


하지만 아쉽게 이번 올림픽을 노메달로 마무리하면서 기록 경신은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