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2 32℃ 서울
  • 28 28℃ 인천
  • 31 31℃ 춘천
  • 23 23℃ 강릉
  • 31 31℃ 수원
  • 30 30℃ 청주
  • 29 29℃ 대전
  • 29 29℃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나 불임이야"…콘돔 쓰기 싫어 성관계 전 여성들에 '거짓말' 한 19살 인플루언서

인기 인플루언서가 성관계 때 '콘돔'을 쓰지 않기 위해 한 새빨간 '거짓말'을 밝혔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인사이트TIKTOK 'NAIMDARRECHI'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나 불임이야. 걱정하지 마"


인기 인플루언서가 성관계 때 '콘돔'을 쓰지 않기 위해 한 새빨간 '거짓말'을 밝혔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14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BBC는 틱톡 스타 나임 다레치(Naim Darrechi)가 한 유튜브 방송에서 "성관계를 할 때 상대가 콘돔을 쓰라고 하면 '불임'이라고 거짓말을 한다"고 떠벌려 비난을 사고 있다고 보도했다.


올해 19살인 나임은 스페인의 인기 인플루언서이자 가수로 활발한 할동을 하고 있다.


인사이트트위터


실제로 나임은 팔로워만 2600만 명에 달하며 그가 하는 모든 것들이 유행이 될 만큼 폭발적인 영향력을 자랑해왔다.


그러나 지난 8일 나임은 스페인의 유명 유튜버 모스토파피와 촬영한 영상에서 여성과 성관계를 할 때 임신과 직결되는 '피임'과 관련해 치명적인 거짓말을 해왔다는 사실을 털어놔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문제의 영상에서 나임은 "콘돔을 쓰기 어려워 한 번도 써본 적이 없다"며 "상대가 콘돔을 쓰자고 하면 '안심해. 나 불임이야. 정말이야'라고 안심시키곤 했다"고 자랑스럽게 말했다.


이어 "나와 피임 없이 성관계를 한 여성들 중 임신한 사람은 없었다"며 "내게 문제가 있어 피임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안심시켜왔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나임의 발언은 공개 직후 수많은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았다.


누리꾼들은 "불임이라고 거짓말하는 건 말도 없이 성관계 중 콘돔을 빼는 것과 같은 행위"라며 "끔찍한 성적 학대와 같은 것"이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더불어 "실제 나임과 성관계를 한 여성들 중 임신을 한 피해 사례가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며 "현행 법으로 처벌할 수 있는 범죄다. 그의 말이 진실인지 확인할 필요성이 있다"고 엄벌을 촉구했다.


논란이 커지자 나임은 뒤늦게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말 사과하고 싶다. 나는 때로 과장해서 말하곤 하는데 문제의 영상에서 내가 말한 내용은 미친 것 같다"며 "정신나간 소리를 했다"고 공식 사과했다.


인사이트Instagram 'naimdarrechi'


스페인 양성평등부 몬테로(Montero) 장관 역시 나임의 발언을 두고 "검찰이 정식으로 수사해야 할 것"이라며 "피해를 입은 여성이 있는지 철저히 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동의를 구하지 않고 피임 없는 성행위를 강요하는 것은 성폭력으로 처벌될 수 있다"며 "수천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인플루언서가 범죄에 해당하는 내용을 과시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행동이었다"고 덧붙였다.


현재 스페인에서는 오는 9월 새 성 동의법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나임은 지난 5월에도 낙태를 비하하는 발언을 해 한바탕 곤욕을 치른 바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naimdarre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