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나왔다가 카메라에 찍힌 세상에서 가장 작은 '귀염뽀짝' 멧밭쥐 비주얼

인사이트Dean Mason / Wildlife Photography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긴 꼬리를 늘어뜨린 쥐가 징그럽다(?)는 편견을 한방에 깨트려 줄 사진이 포착됐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bomb01은 다 성장한 키가 '5.5cm'에 불과한 세상에서 가장 작은 '멧밭쥐'를 사진과 함께 소개했다.


세상에서 가장 작은 설치류로 꼽히는 '멧밭쥐'는 몸무게가 고작 7g 밖에 나가지 않아 민들레 홀씨 속에 몸을 다 숨길 만큼 작은 몸집을 가졌다.


실제로 사진작가 딘 메이슨(Dean Mason)이 촬영한 사진 속에는 조그만 몸집을 이용해 민들레 홀씨 안에 숨어든 멧밭쥐의 모습이 담겨 귀여움을 자아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ean Mason / Wildlife Photography


민들레 홀씨 외에도 멧밭쥐는 가벼운 몸으로 갈대나 억새풀 위를 자유자재로 뛰어다니며 자유분방함을 즐기곤 한다.


또 한가지 특이한 점은 보통 땅굴을 파서 사는 들쥐와 달리 풀잎이나 지푸라기 등을 엮어 마치 새가 둥지를 만들듯 집을 만들어 생활한다.


주로 풀 씨앗이나 쌀을 먹고 살며 보통 수명은 12개월~18개월 정도로 장수하지는 않는다.


한편 멧밭쥐는 국내에서도 서식하고 있어 산과 밭, 억새풀밭 등에서 볼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Dean Mason / Wildlife Photograph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