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으면 '정자수' 감소한다는 말에 미국 연구진이 직접 실험한 결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전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는 가운데 백신의 부작용에 관한 소문들도 늘고 있다.


특히 코로나 백신이 생산 능력을 감소시킨다는 의혹이 제기돼 많은 남성들의 백신 접종을 꺼리게 만들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 백신과 생식 능력에 관련된 미국 연구진의 실험 결과가 발표돼 화제를 모은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CNN은 화이자와 모더나에서 생산된 mRNA 백신이 남성의 정자 수와 질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인사이트코로나 백신 접종 전후 정액 분석 변화표 / JAMA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미 마이애미 대학에서 실시한 이번 연구는 25~31세의 남성 지원자 4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코로나 관련 증상이 있거나 90일 이내에 양성 판정을 받은 적이 있는 사람은 실험 대상에서 제외됐다.


연구진은 참여자들로부터 백신 첫 번째 백신 접종 전과 두 번째 백신 접종 약 70일이 지난 뒤 두 차례 정자 샘플을 받았다.


이를 연구한 결과 백신 접종 후 정자의 농도, 개체 수, 부피, 운동능력 등이 유의미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연구대상자 45명 중 8명은 백신을 맞기 전 정자 부족증이었는데 이 중 7명의 정자 농도가 정상 범위로 증가했다. 또 백신 접종 후 무정자증이 된 남성도 없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번 연구를 진행하고 논문을 발표한 마이애미 의대 란지스 라마새미(Ranjith Ramasamy) 박사는 인터뷰에서 "우리가 연구한 건강한 젊은 남성이 mRNA 백신을 두 차례 투여받고 정자 매개 변수에 변화가 없음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mRNA 방식이 아닌 바이러스 벡터 방식의 아스트라제네카, 얀센을 실험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이에 라마새미 박사는 "백신이 작동하는 메커니즘이 유전 물질이 다르더라도 상당히 유사하다 생물학에 근거하여 다른 두 백신도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영국 셰필드대 앨런 페이시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를 확인하기 위해 다른 연령대의 더 많은 남성을 대상으로 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