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100일 기념으로 여친 미도에게 '루이비통 백+손편지' 선물한 BJ 케이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아프리카TV BJ 케이가 사귄 지 100일이 된 기념으로 여자친구 미도에게 루이비통 백과 직접 쓴 손편지를 선물했다. 


손편지를 읽어내려가던 미도는 눈물을 터뜨렸다. 


지난 11일 케이는 아프리카TV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며 여자친구 미도와 함께 했다. 이날 미도에게 루이비통 백과 손편지를 선물한 케이는 잠시 자리를 비켜줬다. 


방에 홀로 남은 미도는 케이가 쓴 손편지를 읽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아프리카TV


"안녕하세요. 저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김미소 남친입니다"로 편지를 써 내려간 케이는 "제가 편지를 쓰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어요. 훈련소 때 가족들한테 편지 써본 거 밖에 써 본 적이 없거든요"라고 적었다. 


미도는 벅차오르는 감정에 울먹이며 편지를 읽어내려가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미도가 가장 좋아하는 선물이 손편지라는 말에 어색함을 무릅쓰고도 편지를 썼던 것. 


케이는 편지를 통해 "미소님이 앞으로 더 행복했으면 좋겠으니까요. 세상에서 하나밖에 없는 내 여자친구는 항상 행복해야 돼. 100일 동안 못난 박준규 만나느라 고생했고 사랑해요"라며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두 사람의 100일 기념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케이 손편지는 팬들도 처음 보는 거다", "손편지는 감동이지", "이래서 케이 케이 하는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두 사람은 지난 4월 열애를 인정하고 공개 연인이 됐다. 


당시 케이는 "저 여자친구 있습니다. 방송 10년 하면서 처음으로 이 단어, 이 문장 자체를 처음 꺼낸다"라고 밝혀 화제가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