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이르면 8월부터 괌 간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신건웅 기자, 정은지 기자 = 제주항공이 여름 휴가철 괌에 비행기를 띄우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르면 8월 취항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괌 정부와 합의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한국 여행객이 8월부터 방문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에서 백신을 맞았다면 괌은 물론 귀국해서도 자가격리 없이 휴가를 즐길 수 있는 셈이다. 검역 의무도 없다.


이에 제주항공은 이르면 8월 취항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제주항공이 8월부터 괌 취항에 나서면 코로나19 이후 국내 항공사 중 진에어와 함께 정기편을 운항하는 곳이 된다.


국내 항공사들은 대부분 지난해 상반기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괌 운항을 중단했다. 대한항공도 지난해 3월 22일이 마지막 운항이었다. 현재 진에어만 운항 중이다.


인사이트뉴스1


칼 구티에레즈(Carl Gutierrez) 괌 정부 관광청(GVB) 회장은 "제주항공이 한국에서 완전 백신 접종을 한 휴가객을 데려오려고 한다"며 "제주항공이 8월 1일부터 인천발 취항과 함께 괌 주 운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실제 제주항공은 코로나19 이전 괌을 찾는 한국 관광객의 약 37%를 차지할 정도로 공을 들여왔다. 오는 추석 연휴에도 괌으로 전세기를 띄울 예정이다.


다만 제주항공이 실제 취항까지는 국토교통부 노선허가, 운항허가 등 승인 절차가 남아있다. 승인 과정에서 취항 일자가 다소 조정될 가능성도 있다.


이에 대해 제주항공 관계자는 "괌을 포함한 국제선 취항을 검토하고 있다"며 "괌 운항에 대해 협의와 논의를 하고 있지만, 운항 스케줄이 확정되진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을 비롯해 다른 국내 항공사들도 괌 취항을 검토 중이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