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100만 원 받고 나이 많은 아저씨들 '아빠'라 부르며 원조교제 하는 일본 여성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일본 드라마 '파파카츠'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일본에서 최근 중년 남성들과 데이트를 하고 금전적 지원을 받는 신종 원종교제인  '파파카츠'(パパ活)에 나선 여성들이 늘고 있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파파카츠는 '아빠 활동'이라는 뜻의 신조어다. 여성들은 데이트에 나온 나이 지긋한 남성들을 '스위트 대디'라고 부른다.


일본 내에서는 아빠를 지원하는 남성과 젊은 여성을 매칭하는 앱까지 나와 또 다른 원조교제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최근 일본 매체 주간포스트는 코로나 사태 이후 취업난이 지속되면서 '파파카츠' 앱 사용자가 늘고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일본 드라마 '파파카츠'


'파파카츠'를 원하는 여성들은 관련 앱에 자신의 키와 몸무게, 사진 등을 올리고 '성관계를 갖지 않는다'는 조건을 단다. 여성들은 '스위트 대디'와 고급 레스토랑, 커피숍 등지에서 데이트를 즐긴다.


매체는 20대 여성 3명과 주기적으로 만남을 가진 43세의 샐러리맨 A 씨의 이야기를 통해 파파카츠의 실상을 전하기도 했다.


A 씨는 대기업에 재직 중이면서 부동산과 암호화폐 투자에 성공해 연 6,000만 엔(한화 약 6억 원), 월수입 500만 엔(한화 약 5,000만 원)의 수입을 올리는 고소득자다.


그는 3명의 여성과 만나면서 가장 마음에 드는 B 씨에게 월 60만~100만 엔(700~1,000만 원)을 주고 있다고 했다.


이혼남인 A씨는 "만남의 질과 효율을 생각하면 '파파카츠'가 효과적이다. B는 '아빠'가 없이 살 수 없다고 이야기한다. 다른 두 여성에겐 보통 월 1회 10만 엔(한화 약 100만 원)을 기꺼이 준다. 유사 연애를 즐기면서 마음이 맞으면 관계도 맺는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BS 'NEWSな二人'


환갑을 눈앞에 두고 있는 남성 C씨도 '파파카츠'를 통해 젊은 여성들을 만나고 있다. 그는 사랑하는 아내와 딸을 둔 가장이면서도 젊은 여성과 만나 데이트를 즐긴다.


그는 "왜 이런 아이가 나와 만나지라는 생각이 들면서도 젊고 귀여운 여성들과 친밀감을 가질 수 있어 좋다. 아빠로 이용되고 있다는 느낌이 아니라 딸 아이에게 용돈 주는 기분"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여성들은 '스위트 대디'와의 만남을 통해 일반 직장인의 월 급여에 해당하는 돈을 대가로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매체 TBS의 프로그램인 '뉴스나후타리(NEWSな二人)'에서도 '파파카츠'를 하는 여성들을 다룬 바 있다. 해당 방송에서 한 여성은 "데이트를 하고 용돈을 받는다. 육체관계를 갖는 게 아니라 플라토닉이 원칙"이라며 "용돈 주는 남성과 데이트 하는 게 꿈 같다. 또래 남성은 경제력이 없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일본 드라마 '파파카츠'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현지 법조인들은 '파파카츠'를 하는 이들이 표면적으로 성관계 등 부적절한 행위를 하지 않는다고 주장하기 때문에 법적으로 처벌을 하기 힘들다고 했다.


하지만 현지에서는 '파파카츠'가 원조교제, 스폰서, 조건만남과 다름없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한 변호사는 "대가를 받은 후 성관계를 하는 것은 성매매 방지법에서 정하는 매춘 행위에 해당한다. '파파카츠' 활동을 알선하는 업체만 처벌의 대상이 될 수 있지만 단속하는 경우는 적은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데이트 폭력이나 사기 피해 등 남녀를 불문하고 위험에 처할 수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