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가격 '폭락'시킨 일론 머스크, 테슬라 주가도 급락해 재산 '28조' 증발

인사이트일론 머스크 / GettyimageKore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트위터를 통해 테슬라의 비트코인 결제 중단을 선언하며 가상화폐를 뒤흔들었던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의 재산이 4일 동안 28조원 증발했다. 


14일(현지 시간) 미국 경제 전문지 마켓 인사이더는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를 인용해 머스크의 순자산의 가치가 250억 달러 감소했다고 전했다. 


한화로는 약 28조 2,300억 원이다. 


지난 9일 기준 머스크의 순자산 가치는 1,840달러였으나 4일 연속 테슬라 주가가 하락하면서 머스크의 재산 규모도 1,590억 달러로 줄어들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테슬라는 지난 13일 미국 뉴욕 증시에서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 종가 672.37달러보다 14.9% 급락한 571.69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테슬라의 주가가 떨어지는 동안 머스크는 비트코인과 도지코인에 관한 언급을 이어가며 투자자들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 


앞서 지난 8일 NBC 'SNL'에 출연한 머스크가 도지코인이 사기라는 농담을 했다가 도지코인의 가격이 30% 급락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인사이트지난 13일 비트코인 차트 / 업비트


지난 11일에는 테슬라가 도지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허용하기를 원하느냐는 질문으로 온라인 투표를 진행해 다시 가격을 높였다. 


하지만 그다음 날 테슬라의 비트코인 거래 중단을 선언하며 가상화폐 시장을 뒤흔들었다.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월가의 분석가들은 머스크의 최근 움직임이 가상화폐 투자자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이미 고전하고 있는 테슬라 주가에 추가적인 변동성을 야기하고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