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인 내일(5일), 미세먼지 없는 맑고 포근한 날씨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뉴스1] 박승주 기자 = 수요일이자 어린이날인 5일에도 맑고 일교차가 큰 전형적인 봄날씨가 나타난다.


기상청은 저기압의 영향에서 벗어나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는다고 4일 예보했다.


5일에는 흐리다가 아침부터 차차 맑아질 예정이다. 4일부터 시작된 비는 5일 오전 0~4시에 대부분 그친다.


아침 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10~15도, 낮 기온은 20도 내외로 예상된다.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안팎으로 크므로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아침 최저기온은 9~17도, 낮 최고기온은 16~24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아침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11도 △인천 11도 △춘천 12도 △강릉 15도 △대전 13도 △대구 16도 △부산 17도 △전주 12도 △광주 12도 △제주 14도다.


낮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18도 △인천 16도 △춘천 20도 △강릉 23도 △대전 20도 △대구 23도 △부산 23도 △전주 20도 △광주 20도 △제주 21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국이 '보통'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3m, 남해와 동해 앞바다 1~3.5m로 일겠다. 서해와 동해 먼바다 파고는 최고 4m, 남해 먼바다 파고는 최고 5m로 전망된다.


전라 해안과 제주도는 4일 낮부터, 강원 영동과 경상권 해안, 경북 북동산지는 4일 밤부터, 중부 서해안은 5일 새벽부터 바람이 시속 35~60㎞, 최대순간풍속 70㎞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면서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또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로 인해 선박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어 선박교통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동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다.


남해안과 제주도 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해안가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갯바위와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어 해안가 안전사고에도 주의해야 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