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예방 없다"…미국, 백신 맞은 뒤 코로나 감염되는 '돌파감염자' 5800명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뉴스1] 최서윤 기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2회까지 모두 접종한 경우 재감염 확률이 극히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 대상 417명 가운데 재감염자는 2명에 그쳤다. 백신 접종 노력이 여전히 중요하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연구진은 강조했다.


미 CNN은 21일(현지시간)자 뉴잉글랜드 의학저널에 실린 뉴욕 록펠러대 연구 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연구진은 록펠러대 직원 중 화이자나 모더나를 2회까지 모두 접종한 417명 가운데 2명만이 '돌파감염(breakthrough infections·백신 접종 후 재감염)'을 보였다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연구진은 "임상 증상으로 나타나는 백신 접종 후 재감염의 실제 사례를 특정했다"며 "이번 발견은 연방정부와 주정부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취하고 있는 긴급한 백신 접종 노력의 중요성을 결코 훼손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연방정부와 주정부는 변이주에 대해서도 보호 효과를 개선한 추가 접종을 진행하기 위한 노력도 지원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흥미로운 점은 접종 후 재감염을 보인 2명의 사례가 모두 본래 바이러스와는 몇 가지 다른 특성을 가진 변이주에 의한 감염이었다는 것이다.


한 명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출현한 변이주(B.1.351)에서 처음 발견된 변이 형태(E484K)에 감염됐는데, E484K는 백신으로 생성된 항체 일부를 회피하는 성질이 확인돼 '회피 변이'로 불린다. 또다른 재감염 병인은 코로나19 확산 초기 나타난 변이(D614G)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재감염을 보인 2명은 모두 건강한 중년 여성이었다. 51세 여성은 2월 19일 모더나 백신 2차 접종을 한 후 19일 뒤인 3월 10일 증상이 나타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다른 여성(65)은 2월 9일 화이자 2차 주사를 맞았는데,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남편이 3월 3일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후 자신도 증상이 발현하자 검진을 받아 3월 1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아가 미국 각지의 더 많은 접종자를 대상으로 재감염이나 변이 감염이 일어나는지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CNN은 전했다.


전문가들은 어떤 백신도 100% 예방효과를 보이진 않기 때문에 완전히 접종을 마치더라도 재감염이 나올 수 있다고 말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지난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현재까지 미 전역에서 8400만 명이 2차까지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며, 이중 접종 후 재감염 사례는 약 5800건이다.


CDC는 재감염 사례가 모든 연령에서 발생했는데, 약 40%는 60세 이상의 중년층이었다고 밝혔다. 주로 여성이 많았고, 29%는 무증상으로 확인됐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인구 3억3000만 규모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3260만2051명, 누적 사망자 수는 58만3330명이다. 전일 신규 확진자는 6만5057명, 사망자는 876명이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