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6명은 정치인들 때문에 '만성 화병' 시달리고 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한상희 기자 = 국민 10명 중 6명이 만성적 울분상태에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유로는 '부패한 정치'가 가장 많이 꼽혔다. 유명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팀이 21일 발표한 '2021년 한국 사회의 울분 조사' 결과다.


22일 서울대에 따르면, 유명순 교수팀은 지난 2월 24~26일 조사기관 케이스탯리서치를 통해 전국 성인 1478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58.2%는 '만성적인(chronic) 울분' 상태에 있었다고 밝혔다.


이는 2020년(47.3%)보다 10.9%포인트 높아진 수치로, 만성적인 울분집단의 크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적인 울분'은 지속되는 울분을 뜻하는 중간집단과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한, 심한 울분을 겪는 집단을 합산한 것이다. 반면 울분이 없는 상태를 뜻하는 '이상 없음'은 41.8%로, 2회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사회·정치적 사안이 일으킨 울분 16가지 가운데 가장 울분을 많이 느꼈다고 응답한 영역은 '정치·정당의 부도덕과 부패'였다. '정치·정당의 부도덕과 부패'에 따른 울분은 2018년 조사에서 5위, 2020년 조사에서는 3위를 차지했지만 올해는 1위로 순위가 상승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정부(입법·행정·사법)의 비리나 잘못 은폐' '언론의 침묵·왜곡·편파 보도' '개인·기업의 지배적 지위를 이용한 갑질' '직장·학교 내 따돌림, 괴롭힘, 차별, 착취'가 뒤를 이었다.


성별에 따른 차이도 두드러졌다. 남성의 경우 여성에 비해 '병역의무의 위배'에, 여성은 직장이나 학교 내 따돌림, 괴롭힘, 차별, 착취, 사회적 참사, 스포츠 경기의 편파 판정, 소수자 차별에 울분을 느낀다는 답변이 많았다.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방역을 방해한 개인이나 집단이 법망을 피하거나 미흡한 처벌을 받을 때' 가장 큰 울분을 느낀다고 답했다. '사회 지도층이 거리두기 원칙을 위배할 때' '특정개인이나 집단이 허위정보 제공 등 정의에 어긋나게 행동할 때' '정치권이 코로나 정쟁화를 할 때' '코로나 사실이 왜곡·편파 보도될 때' 순으로 응답 비율이 나타났다.


유명순 교수는 "올해 크게 높아진 정치·사회적 울분 사안은 앞으로 사회적 울분을 줄이기 위해 어느 측면에서 정의와 공정성을 높여야 할지를 엿보도록 했다"며 "울분의 부정적 건강 영향이 계속 확인되는 만큼, 개인과 사회의 건강을 위한 긍정·인정·공정의 역량을 키워 울분을 줄이고 예방하려는 사회적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영화 '토르: 라그나로크'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