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픈 학생 위해 1500원짜리 '창동 토스트' 팔던 할머니 별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대왕 토스트로 유명한 창동 할머니 토스트를 운영하던 할머니가 돌아가신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유튜버 '야미보감'은 지난 2021년 설날 바로 전에 할머니가 돌아가셨다고 전했다. 


야미보감은 "할머니께서 하늘로 가셨다는 부분에 대한 얘기는 며느리분께서 직접 얘기를 전달받았다"며 "설날 전에 돌아가셨고, 설날과 그 이후에도 가게를 당분간 열지 않았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야미보감에 따르면 최근 할머니의 모습이 보이지 않자, 여러 손님들이 할머니의 근황을 물었다고 한다. 며느리는 이에 할머니의 작고 사실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야미보감은 "할머님 편안한 곳으로 가시길 바라며 기도하겠습니다. 번창하세요"라고 전했다. 


할머니의 부고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이번에 한국 들어가면 할머니가 만들어주신 토스트 먹고 싶었는데", "조만간 가게 찾아가 보겠습니다",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창동 할머니 토스트는 비법을 전수받은 며느리가 계속해서 운영하면서 토스트 1개에 2,500원에 판매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창동 할머니 토스트는 지난 2006년 창동에 자리 잡은 후 많은 서울 시민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할머니는 오랫동안 토스트 1개의 가격을 1,500원으로 유지하다가 2천원으로 가격을 인상했다. 인상한 이유는 다름 아닌 손님들의 요청이었다. 


지난 2017년 할머니는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토스트를 싸게 파는 이유에 대해 이렇게 답했다.


"장사하면 얼마나 하고, 가격 올려서 돈 벌어봐야 뭐해. 그냥 싸게 파는 거지. 조금만 주면 마음도 안 좋아. 난 그냥 사람 보는 게 좋아"


YouTube '야미보감 yummy boga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