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조직 'IS' 최고 지도자, 알고 보니 미국의 '비밀 정보원'이었다

인사이트The Sun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전 세계를 테러 공포로 몰아넣었던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이 IS의 수장이 과거 미국 정보당국의 정보원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영화보다도 더 영화 같은 일이 현실에서 일어난 것이다.


지난 8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워싱턴포스트(WP)'가 이라크 내 미국 포로수용소와 관련된 53건의 기밀문서를 공개했다.


인사이트테러 단체 IS 진압 작전에 투입된 미군 특수부대 / GettyimagesKorea


기밀문서에는 IS의 수장인 아부 이브라힘 알 하시미 알 꾸라시가 미국 정보원이었다는 사실이 담겼다.


문서에 따르면 꾸라시는 2007~2008년 수용소에서 주요 테러 용의자의 몽타주 작성을 도왔다. 테러조직 내 자신의 동료들이 자주 가는 식당을 알려주기도 했다.


IS 지도부 19명의 전화번호와 그들이 보유한 비자금 현황이 담긴 '검은 수첩'도 전달했다.


보고서에는 "유난히 수다스럽다", "심문을 거듭할수록 더 협조적인 태도" 등의 특징이 기록돼 있었다.


인사이트Arab news


미국 육군사관학교 대테러센터 대니얼 밀턴 교수는 "특별한 재능을 지닌 '노래하는 새(밀고자)'"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미국은 꾸라시가 제공한 정보 덕분에 중동 테러 단체와의 전쟁에서 성과를 올렸다. 알카에다의 2인자이던 아부 까스와라를 이라크 모술에서 제거, IS의 선전기구·해외조직을 추적하기도 했다.


매체는 이번 보고서 공개로 꾸라시가 곤경에 처할 것이라고 전했다. 꾸라시는 2019년 IS 지도자였던 아부 바크르 알 바그다디가 미국 특수부대의 기습으로 숨지자 수장 자리를 이어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