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는 일본 고유 영토···젊은세대 교육 강화해야" 생떼 쓰는 일본 매체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뉴스1] 김정률 기자 =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23일 사설을 통해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명)는 "역사적으로나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주장하면서, 학교 교육이 필요성을 강조했다.


매체는 "일본은 에도 시대 초기부터 강치의 어장 등으로 다케시마를 이용해 17세기 중반에는 영유권을 확립했다"며 "2차 세계대전 이후 샌프란시스코 평화 조약에 일본이 포기하는 영토에 (독도는) 포함되지 않았다"는 일방적인 주장을 되풀이했다.


이어 "평화 조약의 초안에서 한국은 다케시마를 포기하도록 요구했지만 미국은 '(독도가) 조선의 일부로 포함된 것이 아니다'고 답하는 등 (한국의) 요청을 명확하게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한국이 1952년 동해에서 일방적으로 라인을 설정하고 다케시마를 불법 점거해 한국의 영토로 자리매김하게 한 것에는 정당성이 없다"는 입장을 이어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외교부 


인사이트요미우리 신문 / bhauction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영국과 호주 공문서관에서 조사를 실시해 영국과 호주 양국이 모두 평화 조약 제정 시 독도에 대한 인식을 미국과 함께 공유하고 있던 문서를 찾아내 '연구·해설' 사이트에 소개하고 있다"고 했다.


매체는 "정부는 앞으로 영어 번역 및 한국 번역을 진행해 동영상도 만들려고 한다"며 "내용에 충실하게 다(多) 언어로 발신해 줬으면 한다"고 했다.


이어 "최근 초·중학교 교과서에 독도와 관련한 기술이 늘고 있지만 한국의 교육에 비해 미흡하다"며 자국 교육 강화를 주장하기도 했다.


매체는 "정부는 지난해 '영토·주권 전시관'을 국회 근처로 이전하고 독도와 북방 영토,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제도의 현황과 문제 경위를 영상으로 소개하고 있다"며 "국회 견학과 수학여행 등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인사이트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 GettyimagesKorea


매체는 "한국 언론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해 일본의 자위대가 독도 '침공' 시나리오를 기록한 문서를 만들어 국회에 보고했다"며 "일본은 법과 대화를 통한 해결을 호소하고 국제 사법 재판소에 회부를 제안했다. 


평화적 해결을 도모하기 위해 한국 측이 응할 것을 강력하게 제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국 동북아역사재단은 지난 22일 일본 시마네현에서 개최된 '다케시마의날' 행사에 대해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라며 "즉각 도발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