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 학교 폭력 의혹 나왔다

인사이트아리랑TV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학폭(학교 폭력) 논란이 연예계를 강타한 가운데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김지우)도 학폭 가해자로 지목됐다.


지난 22일 네이트 판에는 '이달의 소녀' 츄의 학교 폭력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츄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A씨는 "요즘 (김지우가) 너무 많은 곳에서 보이기 시작해 티비도 제 마음대로 보지 못하겠더라"며 "애써 묻어두었던 예전 기억이 자꾸 떠올라서 왜 가해자는 아무렇지 않게 티비에 나오고 피해자가 무서워서 숨어야 하나 싶어 글 남긴다"며 말문을 열었다.


A씨에 따르면 두 사람은 중학교 1학년 때 같은 반이었으며 아주 친한 친구까지는 아니더라도 함께 어울렸다고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씨가 증거로 올린 졸업 앨범 / 네이트 판


이어 A씨는 "같은 반 친구 B양이 있는데 이 친구가 반에서 실세 같은 느낌이었고 김지우는 그 친구 옆에서 중간 이간질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이때 김지우는 B양과 함께 돌아가면서 친구들을 왕따 시키곤 했는데 그 이유는 단지 본인 마음에 들지 않아서였다고 A씨는 주장했다.


A씨는 "저랑 친한 친구가 왕따를 당하게 됐다. 저랑 유일하게 밥도 먹고 했는데 김지우는 그게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제가 왕따 주동자인 것처럼 얘기했고 그 뒤 정신차리고 보니 왕따는 제가 되어있더라"라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loonatheworld'


A씨에 따르면 김지우는 중간에서 계속 이간질을 하며 마치 본인은 아무 잘못 없다는 듯이 행동했다고 한다.


이어 "나중에는 단톡방에 초대해서 저에게 욕을 하거나 협박을 했고 교문에서 집에 가려는 제 앞을 막아서 욕을 한 적도 있다"고도 주장했다.


또 "저는 잘못한 게 없다고 생각하는데 김지우는 계속 저에게 사과를 요구했고 단톡방에 초대하면 다시 나가고 초대하면 나가고를 반복했다"며 "집에 가는 제 머리카락을 잡아 당기며 왜 사과를 안하냐고 따졌던 기억이 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트 판 캡쳐


A씨는 자신이 잃어버린 펜이 김지우의 필통에 있었던 일, 음악 수행평가 시간에 대놓고 야유를 했던 일 등을 나열했다.


이밖에도 A씨는 "김지우가 저에게 냄새가 난다며 구박을 엄청 했다"며 "전 그때 매일 머리를 감아도 사춘기라 금방 떡이 졌고 하도 욕을 먹어서 방학 때 하루에 세 번씩 머리를 감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A씨는 이와 함께 졸업앨범 등을 증거로 제시하며 "물론 다른 연예인들 학폭 논란처럼 수시로 때리거나 돈을 뜯거나 한 적은 없다. 하지만 이것도 명백한 학교폭력이다"라고 강력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또 다른 피해자들이 목소리를 내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