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미심장한 글 남긴 서신애 인스타 달려가 '악플' 다는 (여자)아이들 수진 팬들

인사이트Instagram 'seoshinae'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일부 (여자)아이들 수진 팬들이 배우 서신애에게 악플을 쏟아내며 엇나간 팬심을 보여주고 있다.


22일 서신애의 인스타그램은 (여자)아이들 수진 팬들이 남긴 댓글들로 포화됐다.


팬들은 "수진에게 사과해라", "수진을 망치려고 한다", "정말 나쁜 친구다. 수진 시기 질투하냐" 등의 댓글을 남겼다.


심지어 몇몇 이들은 서신애의 외모를 평가하며 비하하기 바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eoshinae'


이 모든 건 같은 날 서신애가 인스타 스토리에 남긴 의미심장한 글이 화근이 됐다.


지난 21일 수진 측이 학교폭력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하자, 서신애는 'None of your excuse'(변명할 필요 없다) 라는 문구를 남겼다.


폭로자들 주장에 따르면 수진은 중학교 동창이었던 서신애도 괴롭혔다. 심지어 외모 비하 발언까지 서슴지 않았다고.


그런 가운데 서신애가 마치 수진을 저격이라도 하듯 '변명'이 포함된 의미심장한 글을 남기자 팬들은 불쾌했던 것이다.


인사이트뉴스1


이후 수진은 팬카페를 통해 "많은 고민을 하다가 글을 올린다"라며 다시 입장을 전했다.


수진은 "서신애 배우와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 본적도 없다. 이 일로 피해가 간 것 같아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서신애 역시 수진의 입장문을 접한 건지 또 한 번 SNS에 빌리 아일리시 노래 'Therefore I Am'을 캡처한 사진을 올렸다.


해당 곡에는 '난 네 친구도 아니고, 뭣도 아냐. 넌 네가 특별한 사람인 줄 알겠지', '도대체 뭐라고 말하는 거야? 내 예쁜 이름 네 입에서 치워' 등의 가삿말이 담겨 있어 서신애가 수진을 다시 저격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