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가 갑자기 "결혼하고 싶다" 고백하며 오열한 이유 (영상)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차은우가 "결혼하고 싶다"는 말과 함께 눈물을 보여 형들을 당황하게 했다.


7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인교진, 소이현 부부가 사부로 출연해 결혼에 대한 생각을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인교진과 소이현은 서로가 친구 같은 존재라며 함께 있으면 웃음이 나고 가장 즐겁다고 말했다.


인교진은 "진짜 괴롭고 힘든 일이 있어서 스트레스를 받을 때가 있는데 아내가 나의 상태를 바로 안다. 말없이 나에게 다가와서 먼저 '우리 맥주 한 잔 할까' 하는데 그 말을 하는 모습이 너무 귀여운 거다. 날 생각해 주는 마음이 너무 고맙고 좋은 거다"고 소이현에 고마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이어 인교진은 "'장인어른이 아내를 볼 때 이런 마음이었겠구나, 그만큼 우리 아내가 소중하고 고귀한 딸이었겠구나, 그러니까 더 잘해줘야겠구나'라고 생각한다"고 말을 꺼냈다.


옆에서 이를 듣던 차은우는 "결혼하고 싶다"며 "나의 부끄러운 점을 이야기할 수 있는 상대를 만난다는 건 쉽지 않지만 부부나 가족이 생기면 그런 사이가 되는구나 싶어서 부럽다"고 털어놨다.


그렁그렁한 표정을 짓던 차은우는 눈가에 눈물이 가득했고 양세형은 "너 한 번 이혼했었냐"고 놀려 웃음을 유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그러나 이내 차은우는 울컥하는 마음을 참지 못하고 눈물을 쏟아내며 고개를 떨궜다.


막내의 갑작스런 눈물에 당황한 형들이 말을 잊지 못했고 차은우는 "내 편이라는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상대를 만난다는 게, 쉽지 않은 것 같다. 사랑 결혼이 문제가 아니라 이야기가 통하고 내 속내까지 이야기하는 걸 한 번도 못한 것 같다. 하고 싶은데 그걸 못한 것 같다"고 진짜 내 편이 있다는 것을 부러워했다.


이승기는 "우린 네 편이야"라고 했고 다른 형들 또한 차은우를 걱정하며 영원히 그의 편이라고 약속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Naver TV '집사부일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