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백신공장서 '브루셀라균' 유출돼 3200명 감염됐다

인사이트중국 바이두


[뉴스1] 박혜연 기자 = 중국 서북부 간쑤성 란저우의 제약공장에서 부주의로 브루셀라균이 유출돼 3000명이 넘는 감염자가 발생했다.


16일 중국매체 신경보와 차이신 등에 따르면 란저우 당국은 지난해 12월 중국농업과학원 산하 란저우 수의학연구소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후 지난 14일까지 총 2만1847명을 검사한 결과 3245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당국 조사에 따르면 이번 집단감염은 란저우생물제약공장이 지난해 7~8월 동물용 브루셀라병 백신을 생산할 때 사용 기한이 지난 소독약을 쓴 부주의에서 기인했다.


이에 따라 폐기물이 제대로 살균되지 않아 브루셀라균이 에어로졸 형태로 외부에 퍼졌다는 설명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aBank


당시 이 지역에 동남풍이 주로 불었고, 그 방향에 있던 란저우 수의학연구소 연구원과 지역 주민들이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책임기관을 입건 조사했고, 관련 기관의 책임을 추궁했다"며 이 공장의 브루셀라병 백신 생산허가 등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공장 측은 지난 2월 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발표하고 보상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당국에 따르면 보상 절차는 다음달부터 일괄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브루셀라병은 인수공통감염병으로 발열과 피로, 두통 등 증상을 초래하고 치사율은 2% 이하로 낮지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척추염·골수염 등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a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