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팅 게임하듯 자동 소총 조준 사격해 시위하는 시민들 쏴 죽인 17세 소년

인사이트해외 트위터 갈무리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트럼프 정부와 공권력에 대한 존경심을 보였던 10대 소년이 흑인 시위대에 총격을 가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시위대를 향해 총을 쏴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카일 리튼하우스(Kyle Rittenhouse, 17)가 미국 일리노이주 앤티오크 경찰청에 체포, 1급 고의살인 혐의로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세 아들이 보는 앞에서 경찰에 의해 피격된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 사건으로 불거진 위스콘신주 커노샤 시위가 사흘째 이어지던 지난 25일 발생했다.


이날 리튼하우스는 심야 시위를 벌이던 참가자들을 향해 자동소총으로 총격을 가했다. 그는 곧바로 도주했고 이 과정에서 시위 참가자 2명이 총을 맞고 숨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카일 리튼하우스 SNS 갈무리


희생자들은 각각 머리와 가슴에 총을 맞아 그 자리에서 사망했으며 다른 참가자 한 명 또한 맞았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체포된 리튼하우스는 현장에서 24km 떨어진 도시 앤티오크에 살고 있었으며 이날 시위에 맞서 치안을 유지한다는 커노샤 지역 자경단에 합류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자경단은 차량 방화와 무장 약탈행위 등 폭력 사태가 확산되면서 일부 커노샤 주민들이 만든 조직이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리튼하우스는 평소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평소 경찰에 대한 애착과 숭배를 보여 왔으며 제복을 입고 소총을 든 사진 등을 게시해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Ruptly


특히 '경찰 생명도 소중하다(Blue Lives Matter)' 운동의 구호를 올리고 성조기 문양의 슬리퍼를 신은 사진 등을 올리기도 했다. 


또한 트럼프 정부를 지지하는 내용의 글을 즐겨 올렸다고 한다. 


시위대를 향해 총을 쏜 배경에 이 같은 극단적인 숭배와 백인 우월주의, 또한 평소 총기를 가까이한 그의 폭력적인 성향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영상이 퍼지자 일각에서는 리튼하우스가 생명에 위협을 받아 대응 사격을 한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이 제기되기도 했다.


살인을 저지른 것은 맞지만 당시 리튼하우스가 흑인 시위대에게 쫓겨 주유소에 갇혔으며 이들이 던진 화염병에 부상을 입을 뻔했다는 설명이다. 


인사이트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시위 촉발 당시 세 아들 앞에서 경찰에 총격을 당한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 / Twitter 'nolimitchrizi'


한편 사건이 발생한 커노샤에 주 방위군 250명을 투입한 위스콘신 주지사는 시위대에 대한 총격 사건 이후 주 방위군의 수를 500명으로 늘렸다.


또한 페이스북은 시위대를 총격한 리튼하우스의 계정을 삭제하는 등의 조처를 하고 있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자사가 운영하는 모든 서비스에서 총격 사건과 관련된 콘텐츠를 조사 중으로 총격 사건이나 용의자를 치켜세우는 게시물과 영상은 삭제할 예정"이라면서 "사법당국과도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